3.1인민봉기
 

3.1인민봉기

 
지금으로부터 100년전인 주체8(1919)년 3월 1일 일본제국주의자들의 야만적인 무단통치로 말미암아 쌓이고 쌓인 조선인민의 민족적울분과 사무친 원한은 폭발하였다.
빼앗긴 조국을 두고 가슴을 치며 통탄하던 조선민족은 남녀로소 할것없이 《조선독립 만세!》의 구호를 웨치면서 일본침략자들을 반대하여 거리에 떨쳐나섰다.
처음에 3.1인민봉기는 평양에서의 대중적인 시위를 봉화로 하여 시작되였다.
3월 1일 평양에서는 낮 12시를 알리는 종소리가 울려퍼지자 그것을 신호로 하여 청년학생들을 비롯한 수천명의 각계각층 군중이 평양의 장대재에 있던 숭덕녀학교운동장으로 모여들었다.
정각 오후 1시 수천명의 군중이 모인가운데 한 청년이 《독립선언서》를 랑독하고 조선은 독립국가라는것을 엄숙히 선포한 후 군중들은 거리를 행진하면서 시위를 벌렸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시위대렬은 계속 확대되였다.
당시 어리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도 만경대일가분들과 함께 시위대렬에 참가하시여 독립만세를 부르시면서 보통문앞까지 가시였다.
시위자들은 시위를 진압하려고 날뛰는 경찰들과 치렬한 싸움을 벌리면서 계속 전진하였다.
이날 서울에서도 반일시위가 벌어졌다.
3.1인민봉기의 불길은 평양, 서울과 거의 때를 같이하여 평안남도 남포, 안주, 평안북도 의주, 선천, 강원도 원산 등 각지에서도 세차게 타올랐다.
온 나라는 일제의 식민지통치를 반대하는 반일구국항쟁으로 끓어 번졌다.
시위투쟁은 점차 폭동적인 성격을 띠고 확대되였다.
근 1년동안 계속된 3.1인민봉기는 일제의 극악한 폭압만행으로 하여 실패하였지만 조선민족의 열렬한 애국심과 기상을 뚜렷이 과시하고 일제의 식민지통치에 커다란 타격을 준 전민족적인 반일항쟁이였다.

 

3.1인민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