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의 나날에 꽃펴난 사랑의 이야기

 


전화의 나날에 꽃펴난 사랑의 이야기

 
조선전쟁(1950-1953)이 한창이던 주체41(1952)년 6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포연을 헤치시며 어느 한 영예군인학교를 찾으시였을 때의 일이다.
식당과 학생들의 방, 지어는 마당가의 우물까지 들여다보시며 생활에서 불편이 없는가를 하나하나 헤아려보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래도 마음이 놓이지 않으시여 애로되는것이 없는가를 알아보시였다.
한사람같이 아무 애로도 없다고 말씀드리자 그이께서는 그러면 동무들의 상처를 한번 보자고 하시며 의족을 한 영예군인의 앞으로 다가가시였다.
의족이 불편하지 않은가를 물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손수 그의 의족을 세심히 살펴보시였다.
잠시후 안색을 흐리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일군들에게 의족이 너무 무겁다고, 이것은 영예군인들에 대한 사랑이 부족한탓이라고 엄하게 지적하시였다.
그이께서는 저 동무들이 누구를 믿고 피를 흘리며 싸웠겠는가고, 당을 믿고 우리를 믿고 자기 한몸을 바쳐 싸운것이라고, 우리 영예군인들은 금싸래기와 같이 귀중한 사람들이라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영예군인 한사람한사람을 미더운 눈길로 둘러보시던 그이께서는 한 처녀영예군인의 얼굴에서 시선을 멈추시였다.
화상당한 그의 얼굴을 찬찬히 살펴보시던 그이께서는 나이어린 동무가 이렇게 부상을 당했다고 하시며 일군들에게 이 동무의 얼굴을 잘 고쳐줄수 없겠는가에 대하여 알아보시였다.
치료를 잘하면 될수 있다는 일군들의 이야기에 그이께서는 꼭 고쳐주어야 한다고 하시며 우리가 내 딸이 이렇게 되였다고 생각하면 얼마든지 고칠수있다고, 꼭 고쳐주자고 거듭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영예군인들에게 아무러한 불편도 없도록 잘 보살펴주라고 일군들에게 몇번이고 당부하시고서야 차에 오르시였다.
누구나 전쟁승리밖에는 다른것을 더 생각하지 못하고있었던 주체40(1951 )년 3 월 31 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협의회를 여시고 영예군인학교를 설치하도록 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렇게 영예군인들을 찾으시고 그들의 생활을 친부모의 심정으로 돌봐주시는것이였다.
 

 

 

전화의 나날에 꽃펴난 사랑의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