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와 인권의 수호자》의 야수적정체를 발가놓는 신천대학살사건


《평화와 인권의 수호자》의 야수적정체를
발가놓는 신천대학살사건

 
미국은 지난 조선전쟁시기(1950-1953) 일시적으로 강점하였던 공화국북반부의 수많은 지역들에서 짐승도 낯을 붉힐 천인공노할 범죄를 저질렀다.
그 가운데서도 신천땅에서 감행한 대학살만행은 미제침략자들이야말로 인간살륙을 도락으로 여기는 희세의 살인마, 식인종무리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미제침략자들은 신천강점 52일간(1950년 10월 17일-1950년 12월 7일)에 군내 주민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3만 5 383명(그중 남자 1만 9 149명, 녀자 1만 6 234명)을 인간의 상상을 초월하는 야수적인 방법으로 무참히 학살하였다.
미제야수들은 신천땅을 강점한 다음날인 1950년 10월 18일 전 신천군당 방공호에 900여명의 무고한 인민들을 가두어넣고 휘발유를 뿌린 다음 불을 질러 태워죽이는 학생만행을 감행하였으며 19일에는 320여명, 23일에는 300여명을 군당 방공호주변 전호에서 생매장하거나 불태워죽이였다.
10월 20일 놈들은 520여명의 인민들을 전 신천군내무서 방공호속에 가두어넣고 그안에 이미 장치해놓은 폭발물을 터쳐 무참히 학살하였다.
희생자들속에는 100여명의 어린이들도 있었다.
10월 21일 놈들은 다섯대의 미군화물차에 애국적인민들을 가득 실어다가 서원저수지에 산채로 집어넣어 학살하였다. 놈들은 10월 하순부터 11월말까지의 기간에 서원저수지와 복우저수지에서 1 600여명에 달하는 인민들을 산채로 묶어 물에 밀어넣고 총질까지 하여 죽이였다.
이날 미제살인귀놈들은 어머니들의 품에서 어린이들을 강제로 떼내여 따로 가둔 다음 물을 달라는 어린이들에게 휘발유를 주어 철없는것들이 그것을 마시고 목이 타들어 가슴을 쥐여뜯다가 죽게 하였다.
미제살인귀들은 살아남은 부녀자들과 어린이들의 머리우에 짚을 씌우고 휘발유를 뿌린 다음 거기에 불을 질렀으며 그것도 부족하여 그안에 수류탄을 마구 던져넣었다.
이리하여 사백 어머니들과 백둘 어린이들이 참혹하게 학살되였다.
이밖에도 미제야수들은 무고한 인민들을 땅크로 깔아죽이고 임신부의 배를 갈라죽이며 머리에 못을 박아죽이고 톱으로 머리를 켜서 죽이는 등 귀축같은 만행을 감행하였다.
그러나 놈들의 그 어떤 만행도 결코 조선인민을 굴복시킬수가 없었다. 
미제가 감행한 신천대학살만행은 《평화와 인권의 수호자》로 자처하는 미국이야말로 조선인민과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의 극악한 원쑤이며 인간의 탈을 쓴 야수들이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평화와 인권의 수호자》의 야수적정체를 발가놓는 신천대학살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