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선과 련대성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에서 토론회 진행
2022.11.17.
열람수
추천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에서 토론회 진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에 즈음하여 파키스탄, 도이췰란드, 체스꼬, 이딸리아, 에스빠냐, 잠비아, 짐바브웨에서 9월 6일부터 9월 9일까지의 기간에 로작연구토론회, 업적토론회가 진행되였다.
파키스탄 아와미민족당 중앙위원회 위원, 국회 상원의원, 파키스탄조선친선 및 련대성위원회 위원장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건국업적을 찬양하고 김일성동지께서와 김정일동지께서는 인민의 존엄을 최고의 경지에 올려세우시였다, 존경하는 김정은동지의 정력적인 령도에 의하여 조선은 인민의 지상락원으로 더욱 전변되고있다, 령도자의 두리에 일심단결된 조선인민은 사회주의강국건설을 힘있게 다그치고있다고 말하였다.
도이췰란드 공산당 베를린시위원회, 반제연단, 베를린주체사상연구소조 인사들은 조선이 사회주의기치를 변함없이 추켜들고 승승장구할수 있은것은 걸출한 수령들을 모시고 위대한 혁명사상을 지침으로 삼았기때문이다, 부닥치는 온갖 도전들을 물리치며 오늘과 같은 강국으로 솟구쳐오른 조선의 모습에 전 세계가 경탄하고있다고 토론하였다.
백두산체스꼬조선친선협회 위원장은 김일성동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창건자이시며 조선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류의 영원한 수령이시다, 김정일동지께서는 류례없이 엄혹한 시련의 시기 날로 가증되는 제국주의자들의 발악적인 책동을 짓부시고 조선식사회주의를 수호하시였다, 김정은동지의 현명한 령도밑에 조선인민은 제국주의자들의 제재압살책동과 세계적인 보건위기, 계속되는 자연재해로 인한 난관속에서도 사회주의건설에서 기적을 창조하고있다,체스꼬의 진보적인민들은 조선인민의 정의의 위업에 앞으로도 전적인 지지와 련대성을 보낼것이다고 토론하였다.
이딸리아 평화와 사회주의운동 총비서, 자주와 주권을 위한 선군사상연구 이딸리아위원회 위원장 등 여러 인사는 조선이 자기의 성스러운 려정에 백승만을 아로새길수 있은것은 김일성주석께서 창시하신 주체사상과 김정일령도자의 선군정치, 선대수령들 그대로 인민사랑의 정치를 펴나가시는 김정은총비서의 헌신과 로고가 있었기때문이라고 토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