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구한 력사, 찬란한 문화
조선의 유명한 화가 김홍도
2023.3.22.
열람수1619
추천수0


조선의 유명한 화가 김홍도

조선봉건왕조시기(1392년-1910년)의 화가 김홍도(1745년-?)는 어려서부터 그림공부에 열중하여 10살때에는 뛰여난 재능을 나타냈다. 김홍도의 특출한 자질과 원숙한 화법이 발휘된 분야는 인물화 특히는 풍속화분야였다.
그는 당대의 사회생활을 폭넓게 담으려고 탐구를 거듭하여 인물풍속화분야를 개척함으로써 풍속화발전의 새로운 길을 열어놓았다.
《집짓기》,《대장간》,《서당》,《마당질》,《씨름》,《물고기잡이》,《밭갈이》,《빨래터》 등 사회생활을 다방면적으로 반영한 인물풍속화들은 그의 진보적인 사실주의적창작태도와 예술적재능을 잘 보여주고있다.
그는 풍경화와 동물 등을 반영한 그림도 많이 그리였다.
그는 1770년 당시 조선봉건왕조시기 무예 24종류를 그림으로 해설한 책인 《무예도보통지》의 그림도 그리였는데 이것은 201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였다.
작고 평범한 소재를 통해서도 풍부한 정서와 깊은 사색을 불러일으키는 그의 작품들은 어느것이나 정확한 소묘와 기발하고 표현적인 화면구성, 성격의 개성화, 대상에 적응한 선들의 변화, 힘있고 아름다운 필치가 특징적이다.
도식과 규범에 구애되지 않고 현실생활 및 인간들의 성격과 심리를 진실하게 그리려고 노력한 그의 화풍은 그후의 회화발전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