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구한 력사, 찬란한 문화
평양종
2023.3.30.
열람수1633
추천수0

평양종

아름답고 맑고 은은한 소리가 100리밖까지도 들린다고 하여 일찍부터 《평양의 명물》로 일러온 평양종은 조선민족의 귀중한 문화유산중의 하나이다.

평양종의 유래는 퍽 오래지만 이 종이 처음 주조된 정확한 날자는 알려져있지않다. 력사기록에 의하면 평양종은 원래 대동문 문루안에 있었는데 1714년에 대동문 북쪽의 장대에 옮겨갔다가 그후 화재로 인하여 깨여졌다. 1726년에 본래의것보다 더 크게 다시 부어 만든것이 오늘까지 전해지고있다.
종의 표면에는 1726년 6월부터 9월까지의 기간에 부벽루 서쪽들판에서 이 종을 주조하였다는 내용과 종을 만들게 된 사연도 씌여져있다.
평양종의 높이는 3.1m이고 아구리직경은 1.6m이며 무게는 12t 914kg이다.
평양종은 조화롭고 균형이 잘 잡혀있어 우람하게 보이며 종고리에는 서로 엉켜있는 청룡과 황룡이 매우 섬세하게 조각되여있다.
1894년 이전까지 평양성에서는 이 종소리에 의해 아침(4시)과 저녁(22시)에 모든 성문들이 동시에 여닫기였고 외적의 침입과 자연재해 그리고 설명절이나 큰 경사를 비롯한 모든 사변들이 알려졌다.
20세기초 조선을 강점한 일제는 평양종이 조선민족의 상징이며 그 종소리에 민족의 넋이 깃들어있다고 하면서 종을 치는것은 물론 가까이에 가지도 못하게 하였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해방후 처음으로 맞는 양력설날인 주체35(1946)년 1월 1일 0시에 평양종을 치도록 하시여 인민들에게 해방의 기쁨과 감격을 더욱 뜨겁게 안겨주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