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조선
원아의 요람과 꿈
2024.5.10.
열람수1470
추천수0


원아의 요람과 꿈


사진속의 소녀는 글작품집을 가슴에 껴안고 폭신한 침대우에서 웃음을 머금고 단잠에 든 평양애육원 원아이다.
자기가 받아안는 사랑이 얼마나 큰것인가를 다 알기에는 너무도 어린 나이이다. 하지만 자기의 요람을 살펴주고 꿈을 꽃피워주는 사랑의 품이 있다는것을 실체험으로 느끼며 자라는 소녀이다.
원아들의 옷장마다에는 계절옷과 속옷이, 신발장에는 갖가지 고운 신발들이 꽉 차있고 책장에는 《민들레》학습장과 고급학용품이 가득하며 그들의 음식상에는 고기와 물고기, 오리알 등이 늘 올라있다.
어린 처녀애들의 머리에 단 다양한 《코스모스》머리빈침에도
경애하는 아버지 김정은원수님의 세심한 사랑이 깃들어있다.
그래서 소녀는 잠을 자면서도 그이의 사랑을 노래하는 시인이 되려는 고운 꿈을 꾸고있으리라.
원아들은 모두 조선로동당의 아들딸이라고, 우리 당은 아들딸부자이라고 하시며 뜨거운 사랑을 아낌없이 부어주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따사로운 품속에서 원아들모두가 가슴에 아름다운 꿈을 소중히 간직하고 나라의 역군들로 무럭무럭 자라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