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조선학생들에 대한 일본당국의 비렬한 인권유린행위
 

재일조선학생들에 대한 일본당국의

비렬한 인권유린행위

 
옹졸하고 좀스러우며 비렬하고 악착하기 그지없어 정치난쟁이로 국제사회의 조소와 비난을 받고있는 일본반동들이 력사에 오명으로 새겨질 또 하나의 추악한 망동을 저질렀다.
지난 6월 28일 일본세관당국은 조국을 방문하고 돌아가는 총련고베조선고급학교 학생들의 짐을 샅샅이 뒤지던 끝에 조국의 가족, 친척들이 보내는 기념품은 물론 《조선》이라는 글자와 공화국기가 새겨진 운동복과 생활용품까지 압수하는 폭거를 감행하였다.
그야말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총련에 대한 적대시정책이 국책으로 장려되고있는 일본의 정치풍토하에서만 감행될수 있는 백주의 날강도질,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과 악의적인 편견으로 가득찬 일본식《법치》제도하에서만 볼수 있는 살풍경이 아닐수 없다.     
이 전대미문의 엄중한 인권유린행위는 지금 조선인민의 민족적분노를 활화산처럼 폭발시키고 있다.
재일조선학생들에 대한 일본반동들의 비렬한 박해책동은 조선반도와 세계평화의 도도한 흐름에서 밀려나 외토리신세가 되여 속이 뒤틀린자들의 히스테리적인 발작증세의 발로로서 조선동포들의 인권은 물론 인도주의와 국제법을 란폭하게 유린한 용납할수 없는 야만행위, 반인륜적악행이다.
사회적보호의 대상으로 되여야 할 나어린 학생들이 테로와 협박의 주요목표로 되고있는 이 하나의 사실만 가지고서도 일본반동들이 얼마나 좀스럽고 악착한자들인가 하는것을 잘 알수 있다.
지난시기 조선반도에 조성되였던 첨예한 긴장상태를 구실로 군사대국화와 아시아재침의 칼을 영악스럽게 갈던 일본반동들은 화해와 평화의 새 시대가 열리는 바람에 저들이 상투적으로 써먹어온 《북조선위협론》이 더이상 통할수 없게 되자 부아통이 터져 발광하고있다.
바로 그래서 총련과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광기적인 탄압으로 그 분풀이를 하고있는것이다.
재일조선인들이 일본에서 살게 된 력사적경위로 보나 총련의 합법적인 지위로 보나 일본당국은 마땅히 그들의 권리를 보장해주고 우대해야 할 법적, 인도주의적의무를 지니고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일조선인들을 억누르고 괴롭히는 정치적탄압과 박해책동에 끈질기게 매달리고있으니 이 얼마나 파렴치한자들인가.
이로써 저들의 범죄적인 야욕을 달성하기 위해서라면 초보적인 인도주의와 인륜도 서슴없이 짓밟는 일본고유의 간악성과 도덕적저렬성, 세상에서 가장 더러운 인권유린국의 진면모가 다시금 낱낱이 드러났다.
 자국에 거주하는 다른 민족의 성원들에 대해 국가권력을 총동원하여 가혹한 탄압을 감행하고있는 나라는 이 지구상에 일본말고 더는 없다. 일본반동들이 줄곧 떠드는 《법》이라는것은 불법무법의 깡패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한 한갖 방편일뿐이다.
조선사람이라는 단 한가지 리유로 재일동포들과 그 자녀들에게 가하고있는 일본반동들의 악랄한 정치적박해와 차별, 탄압행위는 전체 조선민족은 물론 국제사회의 저주와 규탄을 면할수 없다.
재일조선학생들에 대한 일본당국의 비렬한 인권유린행위